HOME > SUPPORT > IT NEWS

영하 90도에도 작동하는 반도체 소자 개발

작성자 : 운영자
작성일 : 16-06-01 10:02 조회수 : 4,371

국내 연구진이 영하 90도에도 작동하는 반도체 소자를 최초로 개발했다. 한국연구재단은 성균관대 박진홍 교수(위)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 김용훈 교수(아래) 연구팀이 극저온 환경에서도 전하가 이동하는 2차원 반도체를 제작하는 데 성공했다고 31일 밝혔다.
 
연구팀은 그래핀(흑연에서 떼어낸 탄소나노물질)에 차세대 나노반도체 소재로 주목받고 있는 이셀레늄화텅스텐(WSe2)을 수직으로 쌓은 전자소자를 개발했다. 그래핀은 반도체 분야 ‘꿈의 신소재’로 불리지만, 반도체 소자로 이용하기 어려웠다.

연구팀은 그래핀에 밴드갭을 가진 이셀레늄화텅스텐을 접합해 만든 2차원 전자소자에서 전하의 흐름을 최초로 확인했다. 일반적으로 2차원 전자소자에서는 온도가 내려갈수록 전류가 감소하지만, 연구팀이 개발한 반도체 소자는 영하 90도의 저온에서 오히려 전류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 교수는 “휴대전화나 텔레비전 등 전자제품의 스위칭 소자 연구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향비즈 발취 - 송진식 기자